2월 5일 주일학교 유아유치부 예배

이신이(이신*) 0 3383

벌써 한 2023년의 한 달이 지나고 2월이 되었어요~!

지난 29일에 유아유치부 수료식을 마치고 나니 아이들의 빈자리가 새삼 느껴져요

아이들이 커 가는 모습을 보는 것도 뿌듯하지만, 유소년부로 올라가는 시온이 유주 유하 지석이를 보니 많이 아쉽기도 해요.

그래도 아이들의 성장을 더 기뻐해야겠죠?

찬양과 율동으로 유아유치부 예배를 시작해요! 


2d9ab70c33725d5de45625fa48b85c53_1675838




2d9ab70c33725d5de45625fa48b85c53_1675838




2d9ab70c33725d5de45625fa48b85c53_1675838




2d9ab70c33725d5de45625fa48b85c53_1675838




2d9ab70c33725d5de45625fa48b85c53_1675838




2d9ab70c33725d5de45625fa48b85c53_1675838




2d9ab70c33725d5de45625fa48b85c53_1675838




2d9ab70c33725d5de45625fa48b85c53_1675838




2d9ab70c33725d5de45625fa48b85c53_1675838




2d9ab70c33725d5de45625fa48b85c53_1675838




2d9ab70c33725d5de45625fa48b85c53_1675838




2d9ab70c33725d5de45625fa48b85c53_1675838




2d9ab70c33725d5de45625fa48b85c53_1675838




2d9ab70c33725d5de45625fa48b85c53_1675838




2d9ab70c33725d5de45625fa48b85c53_1675838




2d9ab70c33725d5de45625fa48b85c53_1675838




2d9ab70c33725d5de45625fa48b85c53_1675838




2d9ab70c33725d5de45625fa48b85c53_1675838




2d9ab70c33725d5de45625fa48b85c53_1675838




2d9ab70c33725d5de45625fa48b85c53_1675838
 

 

 

 

 

 

 

 

 

 

 

 

 

 

 

 

 

 

 

 

 

 

아이들이 너무도 사랑스럽죠 !! 정말 귀여워요

 

 

2d9ab70c33725d5de45625fa48b85c53_1675839




2d9ab70c33725d5de45625fa48b85c53_1675839




2d9ab70c33725d5de45625fa48b85c53_1675839




2d9ab70c33725d5de45625fa48b85c53_1675839




2d9ab70c33725d5de45625fa48b85c53_1675839




2d9ab70c33725d5de45625fa48b85c53_1675839




2d9ab70c33725d5de45625fa48b85c53_1675839
 

 

 

 

 

 

 

 

부모님과 선생님의 품에서 예배드리는 아이들~근데 지호야 다인아 너희는 좀 크지 않니...?

 

 

2d9ab70c33725d5de45625fa48b85c53_1675839




2d9ab70c33725d5de45625fa48b85c53_1675839




2d9ab70c33725d5de45625fa48b85c53_1675839




2d9ab70c33725d5de45625fa48b85c53_1675839
 

 

 

 

 

 

전도사님과 함께하는 설교와 봉헌 !

 

 

2d9ab70c33725d5de45625fa48b85c53_1675839 

 

 

2월 첫째 주에는 1월 암송 말씀을 외우는 1월 암송말씀발표회를 진행했어요

1월 암송 말씀은 '너는 내 사랑하는 아들이라 내가 너를 기뻐하노라 누가복음 3장 22절' 이었어요 !

 

2월  첫째 주가 이렇게 지나갔어요. 매주 변화하는 아이들과 지나가는 시간 속에서, 하나님이 주신 하루하루를 기쁘게 누릴 수 있는 유아유치부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0 Comments
일반
안준호목사(안준*)
0 3693
일반
안준호목사(안준*)
0 37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