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월 한권의 책을 추천하고 있습니다.

 

2019년 10월 "중동의 눈으로 읽는 성경" _구약편

웹관리자(웹관*) 0 31

2669e528e54f73fcfd9a4ab1c8917ba8_1570156



 

30여 년간 성경이 쓰인 중근동 땅을

직접 걷고, 만지고, 보고, 확인하며 읽은 성경

구약성경을 가장 먼저 읽었던 독자는 누구였을까?

아브라함이 살던 메소포타미아 지역의 갈대아 우르, 요셉이 총리직을 수행했던 이집트(애굽), 그리고 출애굽 이후 이스라엘 백성들이 떠돌이 생활을 했던 광야는 어떤 곳이었을까? 고대 중근동 지역은 세계 문명의 고향이라고도 불리는 메소포타미아, 이집트, 아나톨리아(Anatolia), 레반트(Levant)를 포함한 광활한 땅이었다. 성경은 중근동을 배경으로 쓰였고, 이때를 살던 이들이 구약성경의 첫 독자였다. 성경 속 인물들도, 성경을 처음 읽었던 1차 독자들도 중근동의 중심부에서 살아갔던 이들이다. 이곳 사람들은 무슨 음식을 먹고, 무슨 옷을 입고, 어떤 기도를 했을까? 이들의 문화와 지금 우리의 문화는 얼마나 큰 차이가 있을까? 이 책은 저자가 성경이 처음 쓰인 낯선 땅 중근동에서 30여 년간 머물며 직접 두 발로 걷고, 두 손으로 만지고, 두 귀로 듣고, 두 눈으로 보고 확인하면서 읽은 성경의 땅에서 읽고 묵상한 책이다. 그래서 우리를 낯선 중근동의 땅으로 친절히 안내해 성경의 땅에서 성경을 보는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이끌어 준다. 

 

목차

추천의 글
프롤로그 | 낯설게 만나는 성경

인류를 향한 첫 번째 권리 선언
- 인간은 죽도록 일만 해야 하는 운명인가?
오늘은 환대 내일은 천대
- 광야의 아브라함 그리고 소돔과 고모라
슈퍼히어로 이삭
- 남모를 아픔을 가슴에 품고 살아간 남자
여인의 손에 들린 옷
- 알몸으로 문을 박차고 나간 요셉
극한직업: 제사장편
- 광야 최악의 3D업종, 제사장들의 고군분투를 만나다
성막의 아이러니
- 천한 광야 유목민의 천막이 성전이라니!
메추라기 1톤
- 공기 반, 메추라기 반
좌우에 치우치지 않는 삶
- 이집트파와 바벨론파
왼손잡이 에훗의 칼빵
- 서늘한 방에서 큰일 보던 에글론 왕이 변을 당하다
삼갈의 소 모는 막대기
- 위대한 신 바알도 막대기 하나로
솔로몬의 일천 번제?
- 관용적 표현에 대한 문자적 해석이 낳은 오해
너무나 비참했던 로뎀나무 아래
- 침엽수 댑싸리 아래에서는 쉼과 안식이 없다
최고의 밥상
- 원수의 목전에서 내게 상을 차려 주시고
문들아 머리 들어라
- 문과 머리의 비밀을 찾아서
죽음에서 생명으로
- 재 대신 화관을 내게
피해자의 시선으로
- 왜 고멜은 음탕한 여인으로 기억될까?
온전한 십일조
- 십일조, 꼭 합시다!
참 안식을 누리는 삶
- 일보다 소중한 것
에필로그


저자

저자 : 김동문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아랍어를 전공하였고, 졸업 후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에서 일하던 1990년 11월, 이집트에서 생애 첫 아랍 지역 나그네로서의 삶을 시작했다. 이집트에서 3년, 요르단에서 11년을 정착해 살았으며,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시리아, 레바논, 이라크, 예멘, 아랍에미리트 등 중근동 국가들을 오가며 30년 가까이 중근동 세계, 중근동 문화, 중근동 사람들과 이웃하며 살고 있다. 《한겨레21》 「미디어오늘」 「오마이뉴스」 《빛과소금》 《복음과상황》 「뉴스앤조이」 등 다양한 매체에 중근동 세계의 목격자로서 그곳에 대한 생생한 이야기를 소개해 왔다.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과 웨스트민스터신학대학원대학교에서 신학을 공부한 목사로서 인터서브선교회의 선교사로 지난 30여 년간 성경이 쓰인 중근동 세계에 머물며 성경에 등장하는 인물들이 살았던 곳, 성경을 처음 읽었던 이들이 살았던 곳의 눈으로 성경을 공부하며 나누고 있다. 『우리는 왜 이슬람을 혐오할까』 『오감으로 성경 읽기』 『기독교와 이슬람, 그 만남이 빚어낸 공존과 갈등』 등 다수의 책을 썼다.


그림 : 신현욱 

어려서부터 그림 그리고 음악 만드는 일을 좋아했다. 총신대학교와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에서 신학을 공부했고, 목사 안수를 받았다. 새로운 세대인 청소년과 청년 사역을 위해 직접 그림을 그리고 음악을 만들어 설교하고 강의를 해 왔다. 유스코스타(Youth Kosta)를 비롯한 청소년과 청년 사역에서 헌신해 왔고, 특히 하나님이 주신 달란트를 활용한 문화 사역에 관심을 갖고 사역하고 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0 독서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