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월 한권의 책을 추천하고 있습니다.

 

2020년 9월 추천도서 "회복력 있는 신앙"

웹관리자0(관리*) 0 153

e353bab9d27ece8eac709060885d79bd_1599011
 

 

책소개 

학문적이면서도 대중적인 언어로 초대교회의 회복력 있는 모습을 독자들 눈앞에 펼쳐 주는 이 책은, 영성 작가인 동시에 탁월한 역사학자이기도 한 싯처의 면모를 우리에게 일깨운다. 초기 그리스도인들은 고립(유대교)과 순응(로마 종교)이라는 양극단에서 ‘제3의 길’을 택하여, 로마제국 안에 살고 있으면서도 전 우주를 총괄하는 하나님 나라의 삶을 구현한 공동체를 이루었다. 싯처는 주후 313년 이전 로마 시대의 기독교와 마찬가지로, 오늘날은 다시 기독교가 세상의 주류 문화와 정신으로부터 이격되어 버린 탈기독교 시대라고 주장한다. 따라서 초대교회가 보여 준 이 역설의 원리가 다시 필요하다는 것, 그리고 이 역설적 삶의 생생한 사례를 보여 준 것은 『회복력 있는 신앙』 출간의 중요한 의의라 할 수 있다. 이 책을 통해 독자들은 신앙 교리, 교회사, 영성 형성과 실천 등에 대해 배울 수 있지만, 무엇보다 초기 그리스도인들과 같은 헌신과 희생으로 예수님을 따라야겠다는 영감과 도전을 받을 것이다.

 

저자 소개 : 제럴드 L. 싯처

풀러 신학교에서 신학석사 학위를, 시카고 대학교에서 역사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은 후, 아이오와주 오렌지시티에서 대학 교목으로, 남캘리포니아 지역에서 목사로 사역했다. 현재 워싱턴주 스포케인에 있는 휘트워스 대학교의 종교 및 철학 교수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휘트워스의 졸업생들은 7회에 걸쳐 그를 가장 영향력 있는 교수로 선정한 바 있다. 커다란 상실과 비극 앞에서 묵상하고 깨달은 바를 담아 전 세계 독자들에게 깊은 울림과 도전을 준 싯처의 저서로는 『하나님의 뜻』, 『하나님의 침묵』, 『하나님의 은혜』, 『사랑의 짐』(이상 성서유니온), 『하나님 앞에서 울다』(좋은씨앗), 『영성의 깊은 샘』(IVP) 등이 있다.

 

목차 

한국어판 서문 

추천 서문 
감사의 글 
약어표 

1장. 과거와 현재 
2장. 옛 세상과 새 세상 
3장. 성취 
4장. 지도 
5장. 권위 
6장. 정체성과 공동체 
7장. 예배 
8장. 세상 속의 삶 
9장. 학습: 그리스도인이 되는 길 
결론. 현재와 과거 

참고문헌 
주 

찾아보기 

 

출판사 서평 

오랜 시간 많은 독자들에게 깊은 울림을 준 『하나님의 뜻』 저자이자 『하나님의 침묵』, 『하나님의 은혜』, 『사랑의 짐』 등을 통해 탁월한 영성가의 모습을 보여 준 제럴드 싯처의 신간. 대중적인 영성 작가이기 이전에 대학에서 교회사를 가르치는 교수이자 학자이기도 한 그의 진면목이 담긴 책이다. 싯처는 초기 그리스도인들이 걸어간 새로운 길(제3의 길)이 어떻게 세상을 변화시켰는지, 그렇다면 우리는 지금 여기서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강변하고 있다.


“이 책은 성경이 아닙니다! 흠이 있고 유한한 인간이 쓴 책에 불과합니다. 그럼에도 이 책이 하나님 나라를 위해 선한 영향력을 미칠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작가이자 역사가로서 내 부르심은 복음을 증언하고, 예수님에 대한 좋은 소식을 선포하며, 그리스도인들에게 기독교 역사를 가르쳐서 하나님 백성이 믿음의 장성한 분량에 이르도록 도와 교회를 유익하게 하는 것입니다. 『회복력 있는 신앙』은 이 책이 온 세상을 향한 하나님의 구속 사역 이야기를 들려주는 성경을 가리키는 정도만큼만 가치가 있습니다.” (한국어판 서문 중에서)

현대 그리스도인들이 교회가 처음 시작되었던 로마제국과 유사한 탈기독교(post-Christian) 시대를 살아간다면, 신앙의 옛 선배들에게 우리가 배울 수 있는 것은 무엇일까? 싯처는 굉장히 많다고 주장한다. 이해하기 쉽게 풀어쓴 초대교회 이야기인 이 책은 초기 그리스도인들이 예수님의 삶과 죽음, 부활과 승천을 어떻게 생각했으며(제자는 무엇을 믿는가?), 그 사건들이 고대 그리스-로마 사회의 일상에 미친 영향력에 대해(제자는 믿음 때문에 어떻게 다르게 살아야 하는가?) 감동적으로 증거한다. 

초기 그리스도인들은 고립과 순응이라는 양극단에서 ‘제3의 길’을 택하여, 로마제국 안에서 하나님 나라의 삶을 구현함으로써 세상을 회복해 나갔다. 그리고 싯처는 우리에게 지금 이곳에서 그 회복력 있는 신앙을 살아내도록 촉구한다. 오늘날 침체한 신자들을 역동적인 제자로 변화시킬 고대의 신앙과 실천을 회복하고자 하는 이 책을 통해, 교회의 건강을 우려하는 누구라도 유익을 얻을 것이다. 깊이 있는 연구를 기반으로 하면서도 읽기 쉬우며, 엄선되고 풍부한 참고문헌은 이 주제에 관심 있는 독자들을 한 걸음 더 안내한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지치고 실망한 이들을 위한 회복의 책이 되기를 소망한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0 독서후기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