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병의 때에 안식월을 보내며

박목사(박요*) 0 784

 

사랑하는 성도님들께

 

  주님의 이름으로 문안드립니다. 다들 평안하신가요?

  저는 성도님들이 허락해주신 안식월을 통해 교회가 무엇인지, 목회가 무엇인지를 다시 한번 생각하며 시간을 잘 보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마음은 편치 않네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모두가 불안해 하고 염려하는 이 때에 공교롭게도 교회를 떠나 있게 되어서 성도님들께 죄송스럽기도 해서요.

연일 TV 뉴스에서 들려오는 중국 우한에서의 사망자들의 소식과 전 세계적으로 확진자가 나오고 이로 인해 모두가 두려워하며 공포에 쌓인 현실을 바라보며 목회자로서 하나님께서 이 이들을 통해 우리에게 주시는 메시지가 무엇인지를 묵상해봅니다.

  그러면서 예전에 읽었던 한 책이 생각이 났습니다. 우리교회 꿈땅에도 비치되어 있는 로드니 스타크 교수가 쓴 <기독교의 발흥>이라는 책인데요, 이 책은 어떻게 1세기 초기 기독교가 로마사회에서 폭발적으로 부흥할 수 있었는지를 사회학자의 시각에서 사회과학적 분석틀을 가지고 분석한 책입니다.

  이 책의 내용 가운데 제 4 장인 “‘역병의 때를 사는 그리스도인은 지금 우리의 현실과 너무나 적실한 내용입니다. 그 중심내용은 1세기 당시 로마를 비롯한 전 유럽을 강타했던 천연두와 페스트 전염병으로 인해 로마 제국 전체 인구의 1/3이 죽어나가는 상황 속에서 모두가 역병의 공포와 두려움 속에서 좌절하고 있을 때, 그 어떤 정치도 이교도 해결하지 못하는 이 두려움과 공포를 몰아내고 사회에 소망을 주었던 것은 바로 기독교였다는 것입니다. 오직 기독교만이 역병의 원인에 관하여 설명했고 활력적인 미래상까지 제시했다는 것입니다.

  거기에다 역병의 창궐로 인해 로마 도시 안에서 가족들조차도 아픈 자들을 버리고 도망을 갈 때 버려진 병자들을 곁에 남아 돌보고 지켰던 이들은 당시 사회에서 박해받고 천대받았던 기독교인들이었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기독교인들의 돌봄을 받은 병자들은 역병에서 살아남을 확률이 확연하게 높았고 결국 역병이 물러가고 도시에 안정이 찾왔을 때, 살아남은 이교도들은 기독교인들과의 애착으로 인해 수많은 이들이 기독교로 개종을 하였고 기독교인들에 대한 인식과 이미지가 역병 이전과 이후로 확연하게 달라져서 결국에는 기독교가 로마사회에서 공인되고 국교로까지 제정되는 일에 큰 영향을 끼치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책에서 사회학자인 로드니 스타크는 기독교인들이 역병에도 두려워하지 않고 병자들을 돌보았던 이유를 다음과 같이 밝힙니다. “이 모든 역병의 상황에서 기독교인들은 자신이 믿는 바, 초월적 내세론과 형제사랑을 붙들었다.”

  사랑하는 성도님들, 오늘 우리는 세상 사람들과는 다른 우리의 생사를 주관하시는 하나님과 죽어서도 영원히 누릴 수 있는 영원한 생명이 이미 우리에게 주셨음을 우리는 믿는 자들입니다. 그러므로 새로운 역병의 시대를 사는 우리는 세상 사람들처럼 막연한 두려움과 공포에 사로 잡혀 산다면 어쩌면 진정한 믿음의 사람이 할 수 없을 것입니다.  

 ​또한 역병의 때라고 해서 남을 돌아보지 않고 오직 자기 자신만을 위하며 철저히 남과 나를 분리하고 이기적인 삶만을 추구한다면 이것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보다 실은 더 무서운 우리 안의 죄의 바이러스를 교회와 가정과 우리 사회 안에 더욱더 퍼지게 만드는 일이 될 것입니다.

  그렇다고해서 개인 위생과 방역을 소홀히 하자는 이야기가 아닙니다. 우리는 철저히 역병이 퍼지지 않도록 주의하고 조심해야겠지요. 하지만 이것이 서로를 향한 우리의 마음마저 닫아버리도록 해서는 안되겠다는 말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역병의 때에 더욱 하나님 앞에 나 자신만을 알고 살았던 우리의 죄를 회개하고 하나님의 긍휼을 구하는 기도를 해야 할 것입니다. 이런 차원에서 매 주일 우리는 중국과 우리나라를 위해 기도해야 합니다. 그리고 이 때에 더욱 서로 사랑이라는 주님이 명령하신 새 계명을 우리가 어떻게 실천할 수 있을지를 고민해야 할 것입니다.

  이러한 위기의 때에 행여나 나 자신만을 위해서 마스크 사재기를 하는 기독교인들이 있지는 않을까 심히 염려가 됩니다. 이 힘든 때에 내 마스크를 가난한 이웃에게 벗어줄 수 있는 우리들이 될 수 있기를 소망하며 기도합니다.

 사랑합니다.

 2020. 2. 8

 박요한 목사 올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요한복음 필사방법

댓글 2 | 조회 901
사랑하는 우리 성도님들 평안하신가요?금번 <요한과 함께 예수님 만나기: 예수님을 만나는 21일의 여정> 캠페인을 전교회적으로 시행하면서 요한복음 필사를 하기로 했습니다.… 더보기
Now

현재 역병의 때에 안식월을 보내며

댓글 0 | 조회 785
​사랑하는 성도님들께 주님의 이름으로 문안드립니다. 다들 평안하신가요? 저는 성도님들이 허락해주신 안식월을 통해 교회가 무엇인지, 목회가 무엇인지를 다시 한번 생각하며 시간을 잘 … 더보기

2020년 교역자 수련회를 다녀와서

댓글 0 | 조회 907
​2020년 새해를 시작하며 교역자들과 짧지만 너무나 행복한 교역자 수련회를 잘 다녀왔습니다.서로 있던 곳이 다르고 그동안 보고 경험한 것이 다르지만이곳 강북우리교회로 부름을 받아… 더보기

2019년 새해 매일성경 말씀과 함께

댓글 0 | 조회 1,871
​​사랑하는 강북우리교회 성도님들! 2019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올 한해에도 우리 크신 주님의 사랑과 은총이 성도님의 가정과 일터 위에 충만히 임하시길 기도합니다. 2019년에… 더보기

큐티교재를 바꾸며

댓글 1 | 조회 2,137
사랑하는 강북우리교회 성도님들께..​​성도님들! 주님의 사랑과 은혜로 문안드립니다. ​그동안 교회는'매일성경'큐티교재를 가지고 새벽기도회와 순모임에서 말씀묵상을 해왔습니다. ​3월… 더보기

NEW FACE

댓글 2 | 조회 2,225
사랑하는 강북우리교회 성도님들께...지난 주일은 그동안 51일의 광야생활을 마치고 거룩한 땅으로 들어서는 감격의 주일이었습니다. 그동안 성도님들의 기도와 헌신과 수고의 열매를 함께… 더보기

사랑하는 성도님들께

댓글 0 | 조회 2,387
​ 강북우리교회에 부임한지 어느덧 4년 하고 6개월이 지났습니다. 2013년 1월 첫 주일에 부임한게 엊그제 같은데 정말 시간은 빨리 달려간 것 같습니다. 그동안 정말 감사한 것은… 더보기

교역자 수련회를 다녀와서

댓글 0 | 조회 2,622
2017년! 새로운 기대와 꿈을 품고 교역자 수련회를 잘 다녀왔습니다.정말 지난 연말 여러 행사와 연초 신년예배와 신년부흥회까지 정말 쉼 없이 열심히 달려온 교역자들과 함께짧은 수… 더보기

성경의 배경을 쉽게 공부하는 방법

댓글 0 | 조회 2,797
성경은 하나님께서 당신을 직접 계시해주신 유일한 책입니다. 성경은 이것을 가리켜 "하나님의 감동으로 쓰여졌다"라고 말씀합니다. 하지만 성경은인간 저자들을 통해서 문화와 역사를 배경… 더보기

탕자의 귀향

댓글 0 | 조회 2,795
​ 헨리 나우웬은 램브란트가 그린 <탕자의 귀향> 그림을 보고 누가복음 15장에 나오는 돌아온 아들에 과한 예수님의 비유를 깊이 묵상하게 된다. 그리고 저술한 책이 바로… 더보기

가정을 회복시키는 교회

댓글 0 | 조회 2,192
사랑하는 성도님들! 우리교회가 꿈꾸는 다섯 가지비전 가운데 세번째 비전은 "가정을 회복시키는 교회"입니다. 이 비전 속에는 부부관계 뿐만 아니라 부모와 자녀간의 관계를 어떻게 하면… 더보기

부활 (Risen)

댓글 0 | 조회 2,058
고난주간과 부활절을 맞이하면서 최근 극장가에 기독교 영화들이 개봉을 하고 있습니다. 그 가운데 복음서에 나오는 예수님의 부활 사건을 모티브로 영화적 상상력을 가지고 흥미롭게 만든기… 더보기

제자훈련과 관련해서

댓글 0 | 조회 3,287
제 2 기 제자훈련을 앞두고 몇가지 용어를 정리해보고자 합니다. l 제자도 성경에는 ‘제자도’(discipleship)라는 말이 없다. 그리고 제자라는 말의 정의도 설명되지 않았다… 더보기

교역자 수련회를 다녀와서

댓글 3 | 조회 2,743
​2016년 새로운 교역자들과 함께 수련회를 잘 다녀왔습니다. 1박 2일의 짧지만 너무나 알찬 수련회를 보냈습니다. 함께 서로 교회의 비전과 계획들을 나누고서로를 알아가는 시간이 … 더보기

사과 상자와 카드

댓글 0 | 조회 2,565
1월 3일주일설교 중에서.....​ 지난 12월 29일에요, 제게는 너무나 힘이 되고 위로가 되는 택배하나를 받았습니다. 사과상자 택배인데요, 이 사과 한 상자를 누가 보내셨느냐?… 더보기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