눅12:20 나는 무엇을 위해 살고있으며.... 무엇 바라보고 살아가는가?

겨울바다(김성*) 0 798

12:20 하나님은 이르시되 어리석은 자여 오늘밤 네 영혼을 도로 찾으리니

 

        그러면 네 준비한 것이 누구 것이 되겠느냐 하셨으니 

 

 

 

나는 영을 위해 살고 있는가?

 

육을 위해 살고 있는가?

 

육을 위해 산다는 것은 무엇을 말씀하시는 것일까?

 

    육신의 욕망을 위해 오직 그 육신의 향락을 위해 달려가고 있다는 말씀이 아닌가

 

    그날 그날에 만족하기 위해 모든 정력을 쏟아 붓고 있는 삶이 아닐까?

 

    육신의 욕망에 대한 희열을 느끼는 기쁨은 내일에 비젼이 없는 순간에 기쁨이다.

 

    육신의 욕망은 한계가 있고 그 육신의 날도 한계가 있지 않는가?

 

    그 끝날 에는 무엇을 볼 수 있을까?   

 

    육신의 욕망과 향락은 한계가 있지 않는가?

 

    그러나 사람은 모름지기

 

본인이 입고 있는 육신의 옷이 쇠하여 가는 것을 인정하지 않으려 하고 있지 않는가?

 

그런 삶에 본을 보여 준 인물이 이 민족에 역사에는 백제 의자 왕이 있었고

 

후대에게 본이 되는 글 한 줄 남기지 못하고 백성을 도탄에 빠뜨리고 죽어가지 않았는가?

 

성경에서는 보여 주는 대표적인 인물은 솔로몬 왕이 아닌가?

 

그 가 육신이 늙어 욕망의 한계를 깨달았을 때 쓴 시가 전도서가 아닌가?

 

                                                                                               

 

1:2 전도자가 이르되 헛되고 헛되며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

 

 

 

     육신이 늙어 욕망의 한계를 느낄 때

 

그 영혼은 보고 듣고 누렸던 것이 너무 많았으나

 

그가 누렸던 것이 아침 안개 같았으며

 

아침에 태양이 떠오르고 어둠이 걷히듯 

 

그 마음에 육신에 욕망의 탐욕이 걷히고 영안이 열릴 때

 

아침 이슬 같이 사라질 것 들 뿐인 아니었는가?

 

육을 위해 달려온 그길 끝자락에서 영혼이 갈 곳을 바라보았는가

 

준비 되지 않는 자에 삶을 바라보며 회한의 눈물을 흘리며 쓴 글이 아니었는가?

 

창조자가 말씀하시네

 

먼저 영을 위해 살아가는 것이 곳 육을 위해 살아 가는 것이라고

 

그 육신에게 맑은 영혼이 머무를 때

 

그 영혼이 머무르는 육신의 옷을 위해 옳은 길, 바른길로 인도 할 것이며

 

그 영혼으로 인하여 그 육신이 더욱더 빛난다고 하시지 않았는가?

 

그 영혼의 창조자가 누구인지 깨달아 알고,

 

그 창조주를 따라갈 때,

 

그 창조주가 그 영혼을 영원한 안식에 이를 때까지

 

인도자가 되시고 보호자가 되실 때

 

창조주의 지음 받은 목적 되로 창조주의 영광을 위하여….

 

그 영혼을 통하여 그 육신이 더욱더 빛 되게 소금 되게 그 삶이 빛 나는 것이 아닐까

 

그 영혼이 창조주를 통하여 소망에 기쁨으로 충만할 때

 

     그 육신이 영으로 인하여 없어질 것을 따라가는 욕망의 노예가 아니라

 

그 삶 속에서 쌓여지는 것이….

 

육신의 눈으로 보여지는 것이 부와 명예라면 

 

육신의 눈으로 보이지 않는 것으로 쌓여지는 것이

 

은혜에 감사 함으로 쌓여지는 이 아닐까

 

위에 부와 명예가 쌓여진다면 이보다 좋을 수가 있을까?

 

 

 

육신의 주인이 영혼이라면 영혼은 육신의 노예가 되지 말아야 할 것이다

 

      영혼이 육신의 노예가 될 때

 

그 영도 육도 바람 앞에 겨와 같은 존재를 위해 살아가는 것이 될 것이다

 

영혼이 주인의 뜻을 알지 못하고 그 육을 혹사하여 그 육신이 병들어 육신의 옷을 벗을 때   

 

창조주가 그 영혼을 부른다면 누구를 위해 살았다고 할 수 있을까?  

 

육신의 욕망을 채웠다 할까?

 

영혼의 향락을 위해 살았다 할까?  

 

내일 없는 그 영혼의 삶은 그것이 끝이 아닐까?

 

오늘을 살아가는 나는 내일을 보지도 못했고 알 수도 없으나

 

      온 곳이 있다면 가는 곳도 분명히 있을 것이다

 

      보내신 이가 누구며 창조하신 이가 누구이지 바르게 아는 것이 복이 아닌가?

 

 

 

성도들에게는 베드로에 고백을 눈 여겨 보아야 할 것 같다  

 

시몬 베드로가 대답하여 이르되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 시니이다” (마태16:16) 

 

 

 

하나님의 말씀은 천국 복음이요

 

나를 의의 길로 인도 하시는 구원에 말씀인 것을 내가 믿으며

 

그 말씀을 믿고 순종하며 따라가겠다고 고백하는,

 

신앙에 고백이 우리들에게 있어야 한다    

 

예수님을 따르는 무리들과 같이

 

육신의 욕망을 해결해주는 신으로 알고 믿는 자들과

 

아니면 시대에 종교 지도자들 같이

 

예수그리스도를 메시야로 알듯하나 자신 앞에 있는 부와 명예를 놓칠까 봐 ….

 

메시야메시야로 바르게 전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이…..

 

하나님의 말씀을 왜곡되게 전파한다면…..

 

그 말을 믿고 따라간다면…..

 

살아 있으나 죽은 자들과 같은 것이 아닐까?

 

예수그리스도의 십자가 사랑을 올바르게 느끼고 있다면

 

      그 입술에 베드로에 고백과 더불어 이와 같은 고백이 있어야 하지 않을까?

 

 

 

      “우리 중에 누구든지 자기를 위하여 사는 자가 없고 자기를 위하여 죽는 자도 없도다

 

우리가 살아도 주를 위하여 살고, 죽어도 주를 위하여 죽나니,

 

그르므로 우리가 사나 죽으나 우리가 주의 것이로다”(14:7.8)

 

    

 

하나님 아버지~~ 주님을 따르던 무리들이

 

예수그리스도를 눈앞에 두고 도 메이야를 알지 못함 같이

 

        내 영혼이 깨어 있지 못해

 

하나님의 말씀을 들어도 바르게 깨닫지 못하고 있지는 않습니까?

 

부족한 종이 하나님의 말씀을 대할 때나, 들을 때나,

 

성령하나님의 음성을 들을 수 있는 믿음의 종이 되게 인도 하여 주시옵소서

 

주님의 이름으로 간구 합니다  - 아멘

 

                     2019/10/4     - 김 성 하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묵상 나누어요 게시판 용도입니다. 웹관리자0(관리*) 03.05 1024 1
407 “나 곧 내 영혼이 여호와를 기다리며 내가 그 말씀을 바라는도다”(시130:5)다윗을 고백을 바라보면서.. 겨울바다(김성*) 01.08 44 0
406 성탄절을 기다리며....................... 겨울바다(김성*) 12.23 99 0
405 복음의 빛이 내마음을 두드릴때 나는 어떻게 반응하고 있는가? 겨울바다(김성*) 12.21 94 1
404 요삼1:2 생각하며 ~~ 나는 누군가 나를 위해 기도하는 중보기도을 받을 준비가 된자 일까??? 겨울바다(김성*) 12.16 108 0
403 육신의 주인이 영혼이라면, 그 영혼의 주인은 누구일까?? 겨울바다(김성*) 12.12 109 0
402 11/22 복음의 유창함이란 말씀을 듣고.... 나는 나의 삶의 모습이 어떠한가 생각해 본다..... 겨울바다(김성*) 12.07 111 0
401 11/15 주일 말씀을 듣고.... 나에게 추수감사절이란 ??? 겨울바다(김성*) 12.01 151 0
400 개 취급 받았던 가나안 여인의 믿음 을 바라보면서....... 겨울바다(김성*) 11.26 117 0
399 11/8 주일 말씀을 듣는 중에.... 나는 성화 되여 가고 있는 것일까??? 겨울바다(김성*) 11.24 133 0
398 내가 하나님에 법을 사모는 하는듯 하나... 그 삶은 육신의 법을 따르고 있지 않는가??? 겨울바다(김성*) 11.17 134 0
397 11/1 주일 원로목사님께서 주시는 말씀을듣고... 나에 구원은 어떻게 이루어져가고 있는가? 겨울바다(김성*) 11.14 171 0
396 나에 믿음이 하나님의 믿음안에 있을까???............ 겨울바다(김성*) 11.12 144 0
395 내 자아가 죽어야 바라 볼수 있는 복음의 진실.............. 겨울바다(김성*) 11.07 167 0
394 하나님께서 하나님의 복음을 통해 주시고자 하는 것을....... 나는 받을 준비가 된자 일까? ??? 겨울바다(김성*) 11.05 169 0
393 내가 믿는 하나님.. 그리고 그 복음은 나에게 어떻게 다가 오고있는가... 겨울바다(김성*) 10.30 161 0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